Category Archives: 코로나19

6일 오후 9시까지 전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미 600명을 넘어서는 등 ‘4차 유행’이 현실화 될 조짐이다.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신규 확진자는 총 606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동시간대 집계된 430명 보다 부려 176명 많은 수치다.이들 중 405명(66.8%)은 수도권에서, 201명(33.2%)은 비수도권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고, 시도별로는 울 199명, 경기 158명, 인천 48명, 대전 43명, 부산 32명, 울산 26명, 강원·경남 각 16명, 대구 15명, 충북 14명, 충남 12명, 전북 11명, 경북 9명, 전남 4명, 광주·세종·제주 각 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7일 0시를 기준으로 발표되는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날 전망이다. 600명대 중후반을 넘어서 많게는 700명 안팎에 달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오후 9시까지 이미 600명이 넘은 것과 관련 600명대 확진자 기록은 지난 2월18일(621명) 이후 48일만이다. 최근 국내 신규 확진자가 500명대를 기록하며 불안한 양상을 보이다가 급기야 600명대를 돌파했다.최근 일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06명→551명→557명→543명→543명→473명→478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521.6명꼴로 나왔다. 이…

Read more

충북 증평에서 최근 이틀새 교회 신도 26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26일 증평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증평읍 소재 모 교회 신도 두 가족 5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어 오후 같은 교회 신도 20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이날 하루에만 25명의 신도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앞서 전날에도 이 교회 신도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어 이 교회 감염자는 이틀 새 26명으로 늘었다.전날 최초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방역당국은 최근 이 교회를 다녀간 신도와 접촉자 등 61명을 추적 검사해 추가 감염자를 찾아냈고, 확진자들은 지난 24일 예배에서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도 120여명에 240석 규모의 예배당을 갖춘 이 교회는 좌석을 띄워 30~40명만 예배를 하고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방역수칙을 지킨 것으로 알려졌다.증평군은 신도들이 예배를 마친 뒤 교회 내 카페에서 소규모 모임을 하는 과정에서 마스크를 벗고 접촉해 확진자가 늘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교회는 다음 달 8일까지 집합이 금지된다.증평군은 감염경로 확인 등 역학조사에 착수하는 한편 교회 신도와 가족 등 접촉자에 대한 전수검사도 실시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확진자들이…

Read more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