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비 “데뷔 후 첫 속옷 모델, 걱정 많이 했다” (‘아이러브윱’)

이유비 “데뷔 후 첫 속옷 모델, 걱정 많이 했다” (‘아이러브윱’)

배우 이유비가 데뷔 후 첫 속옷 모델 발탁에 설레는 심경을 전했다.

이유비 "데뷔 후 첫 속옷 모델, 걱정 많이 했다" ('아이러브윱') | 춘천출장안마 | 루이마사지

지난 6일 이유비의 유튜브 채널 ‘아이러브윱’에는 “보디웨어의 모델이 되었어윱”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이유비는 “데뷔하고 처음으로 속옷 광고 모델이 됐다. 너무 기분이 좋다”라고 밝히며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다. 광고 촬영을 하루 앞두고 특별한 관리를 받으러 간 이유비는 한 스파 매장의 VIP 룸에서 전신 테라피 마사지, 보디 스크럽 등을 하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냈으며, 마사지 후 부드러워진 피부에 만족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광고 촬영 당일 이유비는 촬영 준비에 앞서 자신이 구매한 화장품들을 활용해 뷰티 꿀팁을 알려주기도 했다. 한 제품은 엄마인 견미리가 탐내기도 했다고.

이어 진행된 본격적인 광고 촬영에서 이유비는 앞선 발랄한 모습은 모두 지운 채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변신, 금방 촬영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보디웨어를 착용한 이유비는 군살 없이 탄탄한 몸매를 자랑했으며, 청순, 발랄, 섹시의 매력을 다양하게 선보였다.

촬영 현장 한쪽에 마련된 케이터링을 보며 박수치며 좋아하던 이유비는 “광고인데 이런 선물도 받고 기분 최고다”라고 만족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촬영 끝나고 먹을 수 있게 소중하게 보관해달라고 부탁하기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이유비는 “첫 속옷 광고라서 많이 긴장했었다. 걱정도 많이 했다. 너무 예쁜 옷들과 함께 해서 좋은 사진들 많이 나온 것 같다”라며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