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가족] 규칙적인 운동이 주는 ‘좋은 스트레스’, 비만 예방 돕는다

[건강한 가족] 규칙적인 운동이 주는 ‘좋은 스트레스’, 비만 예방 돕는다

규칙적인 운동으로 인한 ‘좋은 스트레스’가 근육뿐 아니라 뇌 신경세포를 자극해 비만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서울아산병원 내분비내과 김민선 교수팀(충남대 의과대학 송민호 교수,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대 이장한 교수)은 적당한 강도의 지속적인 운동으로 뇌 신경세포에 약한 스트레스를 가하면 대사 활동이 활발해져 체중 조절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동물 실험을 통해 규명했다고 밝혔다.가벼운 스트레스나 독성이 거의 없는 소량의 독이 오히려 건강에 도움이 되는 현상을 가리켜 ‘호르메시스(hormesis)’라 한다. 뇌의 신경세포도 스트레스 강도에 따라 죽거나, 반대로 더욱 강해질 수 있다. 연구팀은 이런 ‘호르메시스’ 이론을 토대로 중강도 운동이 식욕을 조절하는 뇌 신경세포(프로오피오멜라노코르틴)에 어느 정도의 스트레스를 가하는지, 또 이런 스트레스가 체중 조절에 어떻게 기여하는지를 세부적으로 분석했다.우선 연구팀은 쥐의 ‘프로오피오멜라노코르틴’에 여러 강도로 스트레스를 가한 뒤 생체 반응을 관찰했다. 그 결과, 강한 스트레스는 뇌 신경세포를 죽였고 이로 인해 대사 활동이 교란된 쥐는 심한 비만 상태에 빠졌다. 반면에 약한 스트레스를 가한 쥐는 뇌 신경세포가 활성화하면서 ‘베타 엔도르핀’이란 물질이 다량 생성돼 교감신경이 활성화했다. 에너지를 태우는 교감신경이 활발히 작용하면서 체중이 일정하게 유지됐다.이어 김 교수팀은 운동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호르메시스’ 반응을 유도하는지 파악하기 위해 쥐에게 2주 동안 트레드밀에서 달리기 운동을 시킨 후 호르몬·신경전달물질 등을 분석했다. 연구 결과 매일 1시간가량 중강도 운동을 한 쥐는 근육 세포에서 분비되는 ‘인터류킨-6’라는 호르몬이 뇌 신경세포에 약한 스트레스로 작용한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앞선 연구처럼 ‘프로오피오멜라노코르틴’이 활성화하면서 베타 엔도르핀 생산이 촉진됐고, 교감신경이 흥분돼 지방조직의 체내 에너지 소모량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짧은 기간 심하게 운동을 한 쥐에서는 이런 변화가 나타나지 않았다.김민선 교수는 “이번 연구는 정기적인 운동이 근육만이 아니라 뇌 신경세포를 자극해 전신의 에너지 대사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증명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적정 체중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식이요법과 더불어 중등도 강도의 운동을 꾸준히 실천해 체질을 바꾸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규칙적인 운동이 비만을 예방하는 기전을 과학적으로 규명한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셀 메타볼리즘(Cell Metabolism)’ 최근호에 게재됐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